코로나 바이러스 증상 및 예방, 대처 방법


코로나 바이러스


최근 감염병 위기단계 수준이 "심각"단계로 격상될 만큼 증세가 심각한 문제가 되고 있는 코로나 바이러스 증상은 2019년 12월 시기에 중국에 있는 우한시에서 처음으로 발생하여 전 세계적으로 확산된 바이러스성 호흡기 질환의 새로운 유형이다. 이는 다양한 코로나 바이러스 증상을 보이고 있으며, 코로나 증상은 감기와 비슷하다. 최근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하여 경제적 위기가 찾아오면서, 소상공인을 위한 대출 등 정부에서 지원을 하고 있지만 여전히 어려움이 계속되고 있다.



이렇게 전 세계를 위협하고 있는 코로나 바이러스 증상은 목아픔과 기침, 콧물, 발열, 설사, 재채기, 가래, 두통 등 감기와 유사하여 자주 혼동을 유발하기도 한다. 이번 시간에는 코로나 바이러스 증상과 예방, 대처 방법에 대하여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자.


코로나 바이러스_2코로나 바이러스_3코로나 바이러스_4



1. 코로나 바이러스란.

코로나 바이러스는 사람뿐만 아니라 다양한 동물에 감염될 수 있는 새로운 유형의 바이러스로써 크라운 형태를 띠고 있는 구형 외부의 Spike 단백질이 특징이다. 코로나 바이러스는 감염자의 비말 즉, 호흡기 분비물이 호흡기나 눈, 입, 코의 저막 속으로 침투가 될 경우 전염이 된다.


코로나 바이러스_5코로나 바이러스_6코로나 바이러스_7


즉, 재채기나 기침등을 통하여 침 등의 작은 분비물(비말)에 세균, 바이러스가 섞여 나와 다른 타인에게 감염되는 것이다. 눈의 경우 비말이나 바이러스에 오염된 손으로 눈과 접촉 시 코로나에 전염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 바이러스의 전파력 정도는 "사스"보다는 낮고 "메르스"보다는 높은 수준으로 파악된다고 발표하기도 하였다.



2. 코로나 바이러스 증상.

이러한 코로나 바이러스 증상은 초기 증상이 기침, 발열, 콧물, 설사, 두통, 목아픔, 가래 재채기 등으로 시작해 감기와 유사하다. 이는 약 2주간의 또는 2주 이내의 잠복기를 거친 이후 37.5도 이상의 발열이나 기침 및 호흡곤란 또는 폐렴이 주 증상으로 나타나며, 드물게 무증상 감염 사례도 발생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이는 콧물, 설사, 가래, 재채기를 동반하기도 한다. 코로나 바이러스는 감염력이 매우 높고, 초기 증상이 감기처럼 가벼워 치료를 미루다가 폐렴으로 진행이 확산되기도 한다.


코로나 바이러스_14코로나 바이러스_15코로나 바이러스_16


3. 코로나 바이러스 예방 방법.

코로나 바이러스의 1차적인 예방 방법으로 깨끗이 손 씻기와 마스크 꼼꼼히 쓰기가 매우 중요하다. 손 씻기의 경우에는 비누를 이용하여 흐르는 물에 손가락 사이나 손톱 밑을 구석구석 꼼꼼히 씻는 것이 중요하며, 30초 이상 씻는 것을 권장한다. 또한 씻지 않은 상태의 손으로 눈, 입, 코를 만지지 않도록 철저히 주의해야 한다. 외출 시에는 마스크를 필히 착용하여야 한다. 마스크의 경우 정확한 방법으로 착용해야 하는데, 얼굴에 마스크가 맞지 않거나 코밑으로 내려쓰면 효과가 없다. 손 씻기와 마스크 착용을 생활화하는 것만으로도 코로나 바이러스뿐만 아니라 결핵이나 독감 등에도 큰 효과를 볼 수 있으니 참고하도록 하자.


코로나 바이러스_20코로나 바이러스_21코로나 바이러스_22


뿐만 아니라 기침할 때에는 옷소매로 입과 코를 가리며, 발열이나 기침 등 코로나 바이러스 증상이나 호흡기 증상이 있는 사람과 접촉을 피하고 사람 많은 곳의 방문을 자제하여야 한다. 고위험군인 임산부나 65세 이상, 만성질환자(당뇨병, 심부전, 신부전, 천식이나 만성 폐쇄성 질환 등의 만성 호흡기 질환, 암 환자 등)의 경우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장소를 피하고 불가피하게 의료기관을 방문 또는 외출을 하게 될 경우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여 코로나를 예방해야 한다.



4. 코로나 바이러스 증상 발생 시 대처 방법.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기침이나 목 아픔등)등 코로나 바이러스 증상이 있을 시 등교나 출근을 하지 않도록 하며, 외출을 자제해야 한다. 또한 대형병원이나 응급실 방문을 자제하고 집에서 충분히 휴식을 취하며 3~4일 정도 경과를 관찰해야 한다. 38도 이상 고열이 지속되거나 증상이 심해지면 콜센터(1339, 지역번호+120) 또는 보건소로 문의하고 선별 진료소를 우선 방문하여 진료를 받아야 한다. 관할 보건소 및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에서 코로나 관련 상담 후 의료기관 방문 시에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자차를 이용하며, 진료 전 의료진에게 해외 여행력 및 호흡기 질환자 접촉 여부를 알리고 의료인과 방역당국의 권고를 잘 따라야 한다.


코로나 바이러스_17코로나 바이러스_19코로나 바이러스_29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에서는 코로나 바이러스 및 주요 감염병(메르스 등) 상담 및 조치사항을 안내받을 수 있으며, 해외여행 입, 출국자의 감염병 정보에 대한 필수 예방접종이나 예방법 등을 안내받을 수 있다. 또한 법정 감염병 정보 및 예방법, 발생 신고 기준 및 절차 등을 안내받을 수 있으며, 질병관리본부 업무에 관련되 민원 상담 및 담당자 연결 또한 가능하다.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는 365일 24시간 상담 가능하며, 상담원 연결이 지연될 경우 상담 가능한 번호를 알려주면 추후 연락이 가능하다고 하니 참고하도록 하자.





코로나 바이러스_26코로나 바이러스_27코로나 바이러스_28


이상으로 코로나 바이러스 증상 및 예방, 대처 방법에 대하여 알아보았다. 계속해서 코로나가 무서운 속도로 확진되고 있는 가운데 이러한 정보를 미리 숙지하여 차분히 코로나를 대처할 수 있도록 하자.


01234567891011121314151617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