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준을 읽고

허준_1


허준이라 하면 일반적으로 의원, 동의보감 쓴 사람으로 잘 알려져 있다. 또한 허준은 한때 드라마에서도 큰 인기를 끌어 다수의 사람들에게도 잘 알려진 위인이다. 허준은 조선 시대의 유명한 의학자로서 선조 때 내의원 의관으로서 병을 잘 고쳐 임금의 총애를 받았고 동양의학의 보배라고 하는 동의보감을 편찬하였다. 허준은 1546년 아버지 허논과, 어머니 손 씨 사이에서 평안도 용천 군수의 서자로 태어난 비천한 태생이다. 서자란 아버지가 양반이지만, 천민인 어머니로 인해 과거에 응시 자격도 갖지 못한 반쪽 자리 양반인 것이다. 허준은 양반의 아들로 태어났지만 서자 여서 어렸을 때부터 설움과 냉대를 받으며 살아야 했다. 허준은 자신의 처지를 비관해 건달로 지내다가 새로운 삶을 찾으려고 시도한다. 그것을 위해 어머니와 아내를 동반하고 집을 나선다. 아버지는 그런 허준의 처지를 이해하고 그들을 보내 준다.


허준_2


허준은 학문에 관심이 많았는데 과거 시험을 볼 수도 없는 신분이었다. 하지만 다행히 허준은 우여곡절 끝에 경상도 산음에서 당시 의술로서 이름이 높았던 유의태를 만나게 된다. 그는 물지게꾼부터 차근차근 시작하여 점차 유의태의 눈에 띄어 의술을 배우게 된다. 그러던 어느 날 위암에 걸린 유의태는 자신의 몸 상태가 심각함을 느끼고, 허준의 의학 공부를 위해 자신의 몸을 해부용으로 내놓으며 희생한다. 허준은 위암에 걸린 스승의 몸을 통해 스승의 시신을 밀양 얼음골에서 해부하며 신체의 각 특징을 살펴보며, 실력을 더욱 발전시킬 수 있었다. 그 이듬해 허준은 의과 시험에 수석으로 합격하여 내의원 의관으로서 궁중 생활을 시작했다. 내의원 의원들이 기피하는 혜민서에 근무하게 된 허준은 혜민서의 갖가지 불합리함을 발견한다. 그는 혜민서에서 희생적으로 헌신하면서 불합리함을 고치기 위해 애를 쓴다. 허준은 똑똑하고 자질이 매우 뛰어나 선조의 병을 짐 맥하고 신임을 얻게 되었다. 중병에 걸린 왕자도 치료하였으며, 의학 발전에 도움이 되는 책도 많이 냈다. 그중 하나가 바로 잘 알려진 동의보감이다.


허준_3


허준의 가장 큰 위대함은 필생의 사업으로 불후의 명저 동의보감을 편찬했다는 데 있다.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중국과 일본에까지 전해져 칭송받고 있는 동의보감에는 14년에 걸친 허준의 피땀 어린 정성과 집념이 담겨있다. 허준은 외국에서도 인정받는 동의보감을 편찬하는 등 우리나라의 의학에 많은 도움을 주었으며, 우리나라 의학 발전에 큰 도움을 준 너무나도 자랑스러운 인물이다. 허준은 남의 목숨을 살려주는 의원으로서 자기가 맡은 임무를 충실히 잘 수행하였으며, 돌아가실 때까지 환자를 열심히 치료하며 자신의 사명을 다한 허준에 대하여 존경심을 많이 느낀다. 우리 모두 이러한 허준의 겸손함과 사명감, 그리고 희생정신을 본받아야 할 것이다.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